본문 바로가기 대 메뉴 바로가기
우리는 미래를
선도하며 나아갑니다

보도자료

CJ헬스케어, ‘바이오 헬스케어 펀드’ 통해 유망 바이오 벤처에 투자 2017.04.17


2017.3.7 (화)


CJ헬스케어, ‘바이오 헬스케어 펀드’ 통해 유망 바이오 벤처에 투자

- 치매치료 항체신약 개발 중인 뉴라클사이언스社에 20억원 투자
- CJ헬스케어, 올해 1월 TWI社와 바이오 벤처 및 기술투자 목적으로 ‘바이오 헬스케어 펀드’ 결성


사진. (왼쪽부터) CJ헬스케어,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뉴라클사이언스사 CI

사진. (왼쪽부터) CJ헬스케어,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뉴라클사이언스사 CI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지난 3일 ‘바이오 헬스케어 펀드’를 통해 바이오 벤처기업 뉴라클사이언스社(대표 김봉철, 이하 뉴라클)에 20억원을 투자했다고 7일 밝혔다.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이하 TWI)가 운영하는 ‘바이오 헬스케어 펀드’는 제약회사와 벤처가 상생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글로벌 트렌드에 부합하고자 ‘제약사의 직접 투자펀드 설립’ 및 ‘오픈 이노베이션 활성화’를 위해 지난 1월 결성되었다.

이 펀드는 CJ헬스케어의 제약 R&D전문성과 TWI의 투자 전문성을 바탕으로 결성되었으며 총 152억원 규모로 운영 예정이다.

펀드 결성 이후 첫 투자처인 뉴라클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성재영 교수의 기술을 기반으로 설립된 벤처로, 아직까지 확실한 치료제가 없는 치매질환을 주요 타깃으로 하여 신경계 질환 항체치료제 및 진단 기기를 개발하고 있으며, 그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범부처 전주기 신약개발사업 과제로 선정된 바 있다. 현재 동물모델을 이용한 효력시험을 통해 최종 후보물질 선정을 진행 중이다.

이번 뉴라클에 대한 투자는 유망 기술 발굴 및 제약-벤처간 사업제휴의 기회를 확대하는 좋은 본보기가 될 전망이다.

한편, CJ헬스케어는 국내외 벤처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바이오 전문 벤처기업인 ‘팬젠’, ‘와이바이오로직스’와 지분투자 및 사업제휴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CJ헬스케어는 이번 펀드 결성과 뉴라클에 대한 투자를 계기로 유망벤처 및 기술에 대한 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끝)

김 나 리 대리 (CJ헬스케어 전략지원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