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 메뉴 바로가기
우리는 미래를
선도하며 나아갑니다

보도자료

CJ헬스케어,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신약 허가신청 2017.09.11

2017.09.04 (월)

CJ헬스케어,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신약 허가신청

- 지난달 31일,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 신약인 ‘테고프라잔’(CJ-12420) 허가신청
- 테고프라잔, P-CAB 기전의 위산 분비 억제제로 현재 치료제인 PPI 대체할 약물로 기대

cj헬스케어 ci
사진. CJ헬스케어 CI

CJ
헬스케어의 첫 신약이 될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이 국내 허가 절차를 밟고 본격적인 신약 출시 준비에 나선다.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지난달 31일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신약인 ‘테고프라잔’(코드명: CJ-12420)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허가 신청한 테고프라잔은 P-CAB(Potassium-Competitive Acid Blocker: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억제제)이라는 새로운 계열의 위산 분비 억제제다.

테고프라잔은 빠른 약효발현과 지속적인 위산 분비 억제, 식사여부와 상관없는 복용 편의성, 낮은 약물상호작용 및 약효변동성 등의 장점을 가진 약물로 현재 역류성 식도염 1차 치료제인 PPI(Proton Pump Inhibitor, 국내 3,500억원 규모)를 대체할 차별화 된 의약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테고프라잔은 지난 2015년에 중국 굴지의 소화기 전문 제약사인 뤄신社와 1,000억 원의 규모의 기술수출계약을 체결하며 기술력 및 시장성을 인정받음과 동시에 약 3조원 규모의 거대시장인 중국 항궤양 시장에 본격 진출한 바 있다.

지난 30년간 CJ제일제당의 제약사업을 이끌어 온 CJ헬스케어는 축적된 R&D역량을 바탕으로 지난 2014년 4월 1일 공식 출범했다.

최근 R&D 조직을 확대 개편하며 소화, , 면역 질환 중심의 혁신신약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CJ헬스케어는 지난 해 와이바이오로직스와 계약을 체결하며 이중타깃항체치료제에 대한 공동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지난 달에는 개발중인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 신약이 국책과제로 선정되는 등 미래 성장동력이 될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경쟁력을 갖추어 가고 있다.

또한 국내외 벤처, 학계 등과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경쟁력 있는 신약 물질 및 기술을 도입하고 있는데, 올해 3월에는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가 운영하는바이오 헬스케어 펀드를 통해 치매치료 항체신약을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 벤처기업 뉴라클사이언스 20억원을 투자했다.

현재 총 15개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CJ헬스케어는 합성신약에서 나아가 항체신약 등 바이오 신약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혁신신약을 보유한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성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테고프라잔은 허가 절차를 걸쳐 약가 등재 후 2018년 12월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끝)

신승필 부장 (전략지원실)
목록